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K-뷰티' 성형산업 열풍 여전...타겟층 변화

'K-뷰티' 성형산업 열풍 여전...타겟층 변화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최근 중국뿐만 아니라 동남아, 북미, 유럽, 중동 국가에서 한국 성형외과를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용·성형·화장품 산업은 매년 20% 이상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한국 성형 관광은 K-뷰티를 대표하는 아이템으로서 한류 붐을 타고 어느새 대표적인 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중국 의료 관광객 10명 중 3명은 한국 성형외과에서 성형 혹은 피부과 진료를 받은 경험이 있다.

중국뿐만 아니라 최근 동남아, 북미, 유럽과 중동 국가에서 한국 성형외과를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부는 K-POP, 한국 드라마 열풍과 함께 섬세하고 정교한 의료진의 술기, 만족도 높은 성형 결과, 양질의 서비스가 어우러져 효자 상품 중 하나로 자리 잡은 것이다.

지난해 2월 미용성형레이저학회에 의하면 그 어느 때보다 세계 각국에서 미용성형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한국을 방문해 1명당 약 1000만원 이상을 지출했다.

실제로 바노바기 메디컬그룹에 따르면 2017년 해외환자의 국가별 순위는 1위 ‘중국’, 2위 ‘태국’, 3위 ‘베트남’, 4위 ‘미국’, 5위 ‘싱가포르’로 집계됐다. 이는 사드문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했지만 아직도 성형관광은 중국인이 많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전년동기 대비 증감률을 살펴보면 중국 환자는 다소 감소한 반면 태국, 베트남과 같은 동남아 국가의 환자들은 큰 폭으로 증가해 신장률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어느새 동남아시아가 한국 미용성형 시장을 이끌어 갈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것.

현재 태국 여성들 사이에서는 한국이 미용 강국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CJ E&M의 예능 프로그램 ‘렛미인’의 포맷 판매로 태국 버전이 태국의 지상파 채널을 통해 방영되면서, 한국 의료진에게 수술을 받으러 ‘성형 관광’을 오는 태국인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갈수록 한류와 더불어 경제 성장률이 높아지고 있는 베트남 또한 성형수술 산업이 급속하게 발전 중이다. 일부 베트남 성형 클리닉은 한국 성형외과 브랜드를 프랜차이즈 하거나 한국인 의사를 초빙하는 등 한국의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을 정도다.

또한 이번 집계에서 눈여겨볼 만한 내용은 북미 유럽과 같은 서구권과 중동 국가의 환자가 전년동기 대비 괄목할 만한 수치를 보이며 증가했다.

이들이 가장 많이 한 성형수술은 ‘코 성형’이며 뒤를 이어 ‘눈 성형’, ‘지방이식’, ‘필러 보톡스’, ‘윤곽시술’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서구, 중동 환자들의 코 성형 선호 이유는 매부리코를 다듬거나 너무 큰 코를 낮춰 코 모양을 예쁘게 만들고 싶기 때문이다. 주로 콧대를 높이고 날렵하게 만드는 코 수술을 선호하는 한국과는 차이가 있다.

최근 이란의 경우에는 한국 드라마 열풍이 불면서 이러한 현상은 더 거세져 ‘대장금’의 이영애, ‘주몽’의 한혜진과 같은 얼굴로 성형을 원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이현택 원장은 “현재 한국의 성형 의료수준과 최첨단 장비들은 이미 해외에서 인정받아 비단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 병원을 찾는 외국인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 성형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국내 의료인들이 활발한 학술 활동과 함께 단순 치료 기술을 넘어 힐링, 건강까지 확장된 영역에서 환자들을 케어하고,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바탕으로 유치국가 다변화를 위한 국가별 맞춤형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성형 환자의 경우 남성과 중년층의 증가 추세가 눈에 띄었다. 바노바기 메디컬그룹에 따르면 2017년 성별 연령대별 증감 추이를 살펴본 결과 전년동기 대비 남성은 5.9%, 50대는 12%, 60대는 23% 증가했다. 성형 시장의 주요 타깃층인 20대가 12%, 여성이 0.6% 감소한 것과 상반된 양상이다.

50~60대 중년층이 가장 많이 하는 성형은 주름을 개선하는 ‘안티에이징’ 시술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어 사회활동 연령이 높아지면서, 중장년층의 ‘건강하고 젊게 사는 것’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남성도 마찬가지다. 꾸미는 남자를 우대하는 사회 분위기에 자신을 위한 투자에 익숙한 ‘그루밍족’이 늘어나면서 성형수술에 대한 남성들의 수요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실제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76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8%는 ‘외모가 직장생활에서 경쟁력을 결정하는 요소가 된다’고 답했다.

바노바기 메디컬그룹에 따르면 지난 한 해 가장 많이 진행된 시술은 ‘눈 성형’, ‘주름성형’, ‘코 성형’, ‘가슴확대’, ‘안면윤곽’ 순으로 나타났다.(필러, 보톡스 시술 제외)

또한 실제 성형을 진행한 성별ž연령대 비율은 20대가 가장 높은 28.5%를 차지하고 있으며 30대(24.3%), 40대(19.6%), 50대(14%), 10대(7.3%), 60대(5.2%)로 확인되었고 그중 여성이 약 90%, 남성이 10%를 차지했다.

이 원장은 “갈수록 성형수술이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대 젊은 여성의 전유물이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에게 기능적 문제와 외적 콤플렉스를 동시에 개선하는 수단, 즉 자신을 위한 투자로 인식되고 있다”며 “특히 중년 여성의 성형은 신체적·사회적 변화로 겪게 되는 중년의 위기감을 극복하려는 방법의 하나로 정서적 치유의 수단인 만큼, 부정적인 사회적 인식도 바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http://www.wsobi.com/news/articleView.html?idxno=55673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