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중장년층 상안검‧하안검 수술 늘어 “처진 눈꺼풀 ‘효도성형’으로 해결했어요”

중장년층 상안검‧하안검 수술 늘어 “처진 눈꺼풀 ‘효도성형’으로 해결했어요”

이영주 기자

눈꺼풀이 시야를 가리는 ‘안검이완증’을 수술로 치료하는 중장년층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의사가

안검이완증 환자를 진찰하는 모습. 사진=바노바기 성형외과 제공

나이 들면서 눈꺼풀이 시야 가리는 ‘안검이완증’에 고민

인상도 시력도 나빠져… ‘안검하수’와 달라 수술 시 유의

[백세시대=이영주기자]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젊게 살기 위해 시간과 비용 투자를 아끼지 않는 중장년층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지난 설 명절 연휴에도 성형외과는 5060 중장년층으로 북적였다. 최근에는 자식들에게 효도성형을 선물 받는 경우도 느는 추세다.



중장년층의 성형수술 증가는 단순히 젊어지려는 욕구보다는 외모 개선을 통해 자신감을 되찾고 우아한 모습으로 나이 들며 남은 삶을 더욱 적극적으로 임하려는 욕구가 반영됐다는 것이 전문가의 해석이다.



중장년층이라면 한 번쯤 눈가 주름과 눈 밑 지방, 다크서클 문제를 고민했을 것이다. 눈가는 지방이 적고 피부가 얇아 얼굴 중 가장 빨리 노화를 체감할 수 있는 부위다. 피부 탄력이 떨어지면서 눈꺼풀로 불리는 상안검(윗 눈꺼풀)과 하안검(아래 눈꺼풀)이 처지게 되고, 이런 상태를 방치하면 눈꺼풀이 시야를 가리는 증상이 나타나는 데 이를 ‘안검이완증’이라고 한다.



안검이완증은 미용적 측면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불편함 때문에 수술로 치료하는 중장년층이 많다. 수술적인 치료는 상안검과 하안검 성형을 통해 개선할 수 있는데 눈꺼풀 위치에 따라 수술 방법이 구분된다.



상안검 성형술은 늘어진 눈꺼풀 피부를 일부 제거하고 쌍꺼풀을 만들어 줌으로써 피부 처짐을 완화하는 수술이다. 또렷한 눈매 라인을 되찾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시야를 방해했던 늘어진 눈꺼풀과 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등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한 치료 목적의 기능도 한다.



하안검 수술은 속눈썹 아래를 가로로 절개해 눈 밑의 지방을 재배치하거나 피부를 위쪽으로 당겨 적당량을 제거한 후 다시 봉합해주는 수술이다. 주름 및 다크서클 개선 효과도 있어 깨끗한 눈 밑과 밝고 환한 인상을 만들 수 있다.



간혹 ‘안검하수’ 증상을 안검이완증으로 착각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둘은 증상 및 치료법이 각각 다르다.



안검하수는 눈꺼풀을 움직이는 근육 기능의 약화나 손상으로 인해 눈 자체가 작아 보이고 눈을 뜨기가 어려운 증상을 말한다. 노화로 인한 안검이완증과 달리 안검하수는 태어날 때부터 발생하는 선천성 안검하수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후천성 안검하수가 있다. 일반적으로 눈을 떴을 때 눈동자가 80~90% 정도 노출되는 것이 정상인데 이보다 눈동자를 더 가리게 되면 안검하수에 속할 수 있다.


만일 안검하수가 있는데 이를 교정하지 않고 상안검 성형을 받을 경우 자칫 졸린 눈처럼 보일 수 있으며, 쌍꺼풀 수술만 진행할 경우 오히려 쌍꺼풀 라인이 부자연스러워지고 눈도 작아 보일 수 있다. 수술 전 근육의 힘과 안검하수의 정도 차이를 정확하게 측정해야 하는 이유다.



중장년층이 많이 겪는 후천성 안검하수는 나이가 들면서 윗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는 현상으로, 윗 눈꺼풀을 절개해 불필요한 지방을 제거한 후 근육의 장력을 조절하는 눈매교정술과 상안검 수술을 병행해 치료할 수 있다.



이현택 바노바기 성형외과 원장은 “효도성형이라는 말이 나온다는 이야기는 그만큼 중장년층이 노화에 대한 걱정이 많다는 것인데,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눈매를 만들기 위해서는 수술에 앞서 개인의 현재 눈 모양과 상태를 전문가와 세밀하게 상담하고 적합한 수술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면서 “장년층은 대개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을 앓는 경우가 많아 복용 중인 약이나 건강상태를 충분히 체크하고,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혈압약을 복용하는 등 수술을 위한 몸 상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영주 기자 yjlee@100ssd.co.kr

http://www.100ssd.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183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