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가슴성형, 안전 위해 수술 전, 후 케어 시스템 마련해야


가슴성형, 안전 위해 수술 전, 후 케어 시스템 마련해야

권희진 기자 | jaeboklove@hemophilia.co.kr

▲ 바노바기 성형외과 한규남 수석원장

가슴 확대술을 비롯해 가슴 축소술, 처진 가슴을 리프팅 하는 가슴 거상술 등 가슴 모양을 더 아름답게 교정하는 가슴성형은 단순히 미용을 위한 성형 수술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여성성의 상징인 가슴은 아름다운 모양만큼이나 건강도 중요하다. 때문에 가슴성형을 고려한다면 우선 수술 전, 유방 관련 질환이 있는지 정밀 검진을 통해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여성들의 아름다움과 건강을 모두 고려하는 ‘유방 토털 케어 시스템’을 강화했다. 가슴성형 외에도 가슴 정밀 진단과 후 관리, 검진까지 한 번에 받을 수 있어 가슴 모양뿐만 아니라 환자들의 유방 건강을 더욱 세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은 “수술만 하고 끝나는 그런 병원이 아니라 여성들의 유방 건강까지도 책임질 수 있는 평생 가슴 주치의가 되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유방 검진 시스템을 더욱 강화했다”고 말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에는 성형외과 전문의는 물론 유방외과 세부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어 가슴성형 전후 검진은 물론 일반 환자들의 유방검진이 가능하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고해상도 초음파와 유방촬영 장비(맘모그라피), 유방조직 검사 장비 등을 갖췄고 악성 종양 등 혹시 모를 진단에 신속히 치료받을 수 있게 유기적인 협진 시스템을 구현한다.

가슴성형 전 유방검진이 반드시 필요한 까닭은 무엇일까. 의외로 많은 여성들에게서 양성 종양이나 유방 질환이 발견된다. 가슴성형 수술을 하기 전 이를 제거하는 것이 훨씬 안전하고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에서는 보형물을 이용한 가슴 확대술을 하기 전 유방촬영과 유방초음파 검사를 기본으로 진행한다. 만약 이상 병변 발견 시에는 조직 검사나 제거 시술, 치료 등을 시행한 후 수술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수술을 한 후에도 마찬가지다. 6개월에서 1년 후 재검진을 통해 유방 조직의 이상 유무를 다시 확인하고 보형물의 위치나 파열 여부, 구형구축 여부, 염증 유무 등을 확인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특히 유방초음파는 초기에 유방암과 유방 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효율적인 검사다. 검사 후 소견에 따라 조직 검사가 필요하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한규남 수석원장은 “어떤 수술이든 마찬가지지만 가슴 성형의 경우 최소 10년 후까지도 지속적이고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하다”며 “가슴성형을 고려하고 있다면 유방검진 시스템을 구축하고, 10년이 지난 후에도 꾸준히 환자를 케어 할 수 있는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http://www.hemophilia.co.kr/news/articleView.html?idxno=7722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