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오래가는 반영구필러, 선택 기준은 ‘의료진의 숙련도’

오래가는 반영구필러, 선택 기준은 ‘의료진의 숙련도’

허진욱 기자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


[온라인뉴스팀=허진욱 기자] 미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미용 시술을 받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한 살이라도 어려 보이고 싶은 동안 열풍이 지속되면서 시술 시간이 짧은 필러 시술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다.

사람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피하지방이 감소하고 피부 탄력이 줄어들면서 결과적으로 주름이 깊어지고 볼륨도 감소하게 된다. 자연스럽게 이마와 눈가, 팔자 등에는 다양한 양상으로 주름이 생긴다. 이럴 때는 필러를 통해 주름을 개선하고 움푹 들어간 부분을 보완할 수 있다.

보통 필러는 크게 두 가지 용도로 쓰인다. 하나는 보톡스로도 해결할 수 없는 눈가의 깊은 주름, 팔자주름, 미간 주름 등 주름을 개선할 때. 다른 하나는 낮은 코, 꺼진 이마나 볼, 무턱과 같이 얼굴 윤곽을 개선할 때다. 꺼진 볼륨을 채워 얼굴 전체 입체감을 살리는 방법은 필러 외에 자가 지방 등을 이식하는 방법도 있지만, 필러의 경우 주사를 이용해 빠르게 시술이 가능하고 즉각적으로 효과가 나타난다는 장점이 있다. 또 따로 회복 기간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주지 않는다.

필러는 크게 성분에 따라 히알루론산, 칼슘, 콜라겐, PMMA 등이 있으며 유지기간에 따라 단기적, 반영구적 필러로 분류된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히알루론산 성분의 필러는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유지기간 후 체내에 흡수되기 때문에 효과를 유지하려면 주기적인 시술이 필요하다. 그에 비해 아테콜과 같은 반영구 필러는 유지기간이 10년 이상일 정도로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이에 최근에는 한 번의 시술만으로 효과가 반영구적으로 유지되는 아테콜 필러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아테콜 필러는 극소 용량까지 까다롭게 심사하기로 유명한 유럽 CE와 ISO의 승인을 받았고, 시술 시간은 10~20분으로 짧은 편이다. 일부에서는 반영구 필러가 안전하지 않을 거라고 걱정하는데, 아테콜의 경우 광우병 안전국인 호주 청정지역의 6개월 미만의 의료용 송아지 콜라겐만을 고집하고 있다. 구성 성분은 콜라겐 75%, PMMA((polymethlmetacrtlate) 25%, 소량의 리도카인이다.

PMMA는 미세한 원형 입자로 되어있는데, 원형체의 표면을 특수 가공하고 매끄럽게 다듬어 체내 거부 반응을 최소화했다. PMMA는 체내에 들어가면 피부를 구성하는 성분인 콜라겐과 유사한 형태로 남아 지속적으로 콜라겐 재생을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콜라겐은 배출되는 것이 아니라 2~3개월에 걸쳐 체내에 안전하게 흡수돼 오랜 기간 동안 효과가 유지된다.

아테콜 필러는 반영구적인 효과가 있는 만큼 현재 성형외과 중에서도 필러 시술 경험이 많고 안전한 수술 시스템을 갖춘 몇몇 병원에만 공급되고 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은 “일부에서 우려하는 반영구 필러의 부작용은 오랜 임상 경험을 봐도 드문 편”이라며 “반영구 필러뿐만 아니라 모든 종류의 필러 시술에서 중요한 것은 안전과 의료진의 경험”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 대표원장은 “비교적 가벼운 시술이라도 반드시 시술 경험이 많고 노하우가 풍부한 전문의를 선택해야 한다”며 “또 필러를 주입할 때는 혈관이 적고 안전한 부위에 가능한 적은 용량을 나눠서 천천히 주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www.idj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54595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