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주걱턱의 고통, 소화장애·입 냄새도… 해결법은 무엇?

주걱턱의 고통, 소화장애·입 냄새도… 해결법은 무엇?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주걱턱이 있으면 윗니와 아랫니가 잘 맞물리지 않아 음식을 잘게 씹지 못하면서 소화장애가 생길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주걱턱은 아래턱이 과도하게 성장하거나 위턱 성장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아래턱이 위턱보다 튀어나오는 증상을 말한다. ​대한치과의사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15~17%가 주걱턱에 해당한다. ​주걱턱인 사람은 외적인 콤플렉스를 가질 수 있고, 이로 인해 신체적 고통을 겪기도 한다. 주걱턱은 성장기 호르몬 변화나 유전에 의해 발생하기도 하고, 턱을 괴거나 아래턱을 앞으로 내미는 습관, 딱딱한 음식을 즐겨먹는 습관, 스트레스 등이 원인이 된다.

주걱턱이 있으면 치아가 잘 맞물리지 않는다. 일반적으로는 입을 다물었을 때 윗니가 아랫니를 살짝 덮는데,​ 주걱턱이 이으면 아랫니가 윗니보다 앞으로 튀어나온다. 윗니와 아랫니 사이의 틈새 때문에 저작운동(음식을 씹어 부수는 일)이 쉽지 않아 섬유질이 많거나 질긴 음식을 씹어도 잘게 부수기 힘들고, 과일이나 면 요리도 이로 잘게 자르기 어려워 소화장애가 생길 수 있다. 명확한 발음이 어렵거나 입으로 숨을 쉬는 구강호흡이 지속되면서 입 냄새가 나기도 한다.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웃을 때 윗니보다 아랫니가 더 많이 보여 자신감이 떨어져 대인관계가 위축되는 경우도 있다.

주걱턱 때문에 소화장애가 잘 생긴다면 소화가 잘 되는 음식으로 영양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단백질은 두부, 계란을 활용하는 것이 좋고, 칼슘은 우유, 요구르트 등으로 보충한다. 소화가 잘되지 않는 밀가루 음식보다는 잡곡을 섞지 않은 쌀밥이 더 소화가 잘 된다. 단, 밥을 지을 때 밥 물을 기준량보다 조금 더 잡는 것이 낫다. 채소는 잘 익히고 잘게 다져서 먹는 것이 좋다. 견과류, 콩류 등을 쉐이크나 수프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아직 성장기라면 비수술적 방법으로 교정 치료가 가능할 수도 있다. 확장장치를 사용해 악궁(잇몸뼈의 너비)을 늘리거나 페이스 마스크 같은 교정장치를 사용해 위턱의 성장을 촉진하고 아래턱의 성장을 억제시키는 것이다. 치열 교정과 병행하는 경우도 있다.

주걱턱을 교정하는 수술로는 흔히 양악수술을 생각하는데, 치열의 상태가 정상이면서 턱 끝만 길게 자란 경우면 아래턱 절골 및 턱끝 수술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아랫니와 턱뼈 모두 위턱보다 튀어나온 상태 즉, 교합에 문제가 있다면 양악수술이 필요하다. 양악수술의 경우 윗니와 아랫니가 정상적으로 맞물릴 수 있도록 치아의 교합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치아를 포함한 아래턱 혹은 위턱과 아래턱을 함께 절골해 뒤로 배치하는 방식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주걱턱이 있으면 건강한 일상생활을 위해서라도 전문의에게 종합적인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18/2019091802344.html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