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광대뼈 축소 후, 볼 처짐 막으려면? [오창현 원장 칼럼]

광대뼈 축소 후, 볼 처짐 막으려면? [오창현 원장 칼럼]

오창현 원장

▲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사람 얼굴에서 ‘광대뼈’는 전체적인 분위기와 함께 얼굴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광대 돌출이 심한 경우 인상이 강해 보이고 실제 얼굴보다 더 크게 보일 수 있다. 얼굴 지방이나 근육 등이 발달한 거라면 시술을 통해 어느 정도 얼굴형을 개선할 수 있다. 그러나 얼굴 뼈대에 원인이 있다면 광대축소술같이 수술적인 방법으로 접근하는 것이 도움 된다.

광대축소술은 돌출된 광대를 절제해 뼈의 돌출 정도를 줄여주고 안쪽으로 재배치시켜 얼굴 윤곽을 입체감 있고 작게 만들어 주는 수술이다.

최근에는 앞 광대, 45도 광대, 옆 광대를 구분하고 따로 조절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광대궁 복합체를 하나로 이동시켜 뼈를 유기적으로 축소시키는 방법을 적용한다. 무엇보다 광대축소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뼈의 재배치’다. 광대뼈를 절개한 후 위쪽으로 재배치하고 밀착 고정해야 수술 후 생길 수 있는 볼 처짐 현상을 예방할 수 있으며, 앞 광대 부분에 볼륨감이 살아나 어려 보이는 효과를 준다.

광대뼈축소술 후 볼 처짐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수술 시 광대뼈가 줄어들고 위치가 변하면서 뼈를 덮고 있는 피부, 근육과 같은 연부 조직도 함께 줄어든다. 이때 잘라내야 할 광대뼈의 양이 많거나 노화로 인해 피부 탄력이 떨어지면 줄어든 뼈에 비해 연부 조직이 충분히 줄어들지 못하면서 볼 처짐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광대뼈가 안쪽으로 이동되면서 간혹 눈 밑과 콧방울 옆 부분의 살이 뭉쳐 보여 팔자 주름이나 인디언 주름 등이 도드라져 보일 수도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각 환자의 피부 상태와 골격구조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술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 과정에서 탄력밴드 등을 이용한 리프팅 시술을 병행해 볼 처짐 현상을 막을 수 있다. 필요에 따라 코 옆 꺼진 부분에는 자가 뼈 이식이나 필러 등을 이용해 채우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또 볼 처짐 현상이 없더라도 광대뼈를 축소한 후, 상황에 따라 얼굴형을 다듬는 마무리 과정이 필요하다. 관자놀이가 지나치게 꺼져 있거나 볼이 움푹 파인 경우에는 자가 지방이나 필러 등을 이용해 볼륨을 넣어줌으로써 좀 더 입체적인 얼굴로 살아날 수 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

http://www.mediaf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8767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