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A N O B A G I

언론속의 바노바기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다양한 활동을 만나보세요

딤처리
[기고] 상안검 수술의 적절한 시기는?

 

 

[기고] 상안검 수술의 적절한 시기는?

 

박선재·바노바기 성형외과 원장

 

눈이 뜨기가 무겁고 눈가가 자꾸 짓무른다든지 양쪽 눈의 크기가 달라지고 눈이 푹 꺼지는 등 눈의 노화는 양상의 차이는 있지만 누구에게나 서서히 찾아온다. 과거에는 치료방법을 몰랐으나 현대 의학에서는 적절한 수술을 통하여 이러한 눈 뜨는 것의 불편함을 비교적 근본적으로 해결이 가능하다.


박선재·바노바기 성형외과 원장


그동안의 눈 성형은 근육의 젊음보다는 쌍꺼풀 선만을 강조해서 너무 진하게 만들어주는 경우가 간혹 있다가 보니 수술 후 눈이 사나워지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일반적 처짐은 인상이 강해지지 않은 비절개 상안검으로, 그리고 노화가 아주 심한 경우는 근육의 노화를 해결함과 동시에 피부의 노화를 같이 해결하여 눈을 뜨기 편하게 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눈매를 만들 수 있는 눈매교정 절개 상안검 수술을 통해 자신의 젊은 모습을 찾을 수 있다.

 

보통 50대 초, 중반 정도에 눈꺼풀의 근육이 약해져 상안검 수술을 많이 고려하지만, 40대에도 빨리 처지고 근육이 쉽게 피곤하고 약해지는 경우라면 수술이 필요하다. 60대 이상이면 대부분의 분들이 눈이 처지고 눈꺼풀이 무겁다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 60-70대라도 비절개 상안검이 가능한 경우가 많다. 수술의 시기가 늦어진다면 나중에 글씨를 볼 때 손가락으로 눈꺼풀을 치켜들어야만 볼 수 있는 지경에 도달하기 때문에 지체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다행히 경험 많은 의료진을 만나면 위험 부담이 크지 않고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전문적 영역의 수술이다. 특히 비절개 상안검 수술의 경우는 칼을 대지 않기 때문에 절개와 비교하면 상당히 빨리 회복한다. 수술 후 인상이 강해지거나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낯선 얼굴이 되는 것이 아니라 쉽게 일상에 적응할 수 있다. 절개에 비해 상대적으로 회복도 빨라 휴가가 많이 필요하지 않다.

 

나이 들어 걷기가 어려워지는 것처럼 근육 노화로 인해 눈 뜨기가 무거워지며 눈이 늙어보이는 것이지만 다행히 비절개 상안검 수술 혹은 눈매교정 절개 상안검 수술을 통해 비교적 쉽게 해결할 수 있다.

 

 

 

 

https://www.chosun.com/special/special_section/2021/11/22/AAL3IBTIYNBY5FZGBANBHGNKYY/

HOT